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시중 “새 방송사 나오면 엄청난 변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12일 “지난해 (미디어법 통과로) 미디어 빅뱅의 단초가 마련됐다면 올해는 미디어 빅뱅을 성공시켜야 하는 중요한 해”라며 “방송통신 시장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0년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 “방송통신인이 함께 빅뱅을 일으키는 한 해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송통신인 인사회 참석
“광고시장 재편도 초읽기”

그는 특히 “방송 쪽의 경우 새로운 방송사가 하나 또는 몇 개가 나오면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면서 “방송광고 시장 재편도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라고 지적했다. 올해 새로 등장할 종합편성채널 사업자가 방송시장 변화를 이끄는 주도적 역할을 할 거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최 위원장은 KBS와 EBS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공영성을 높이는 작업이 강도 높게 진행될 거라고 설명했다. 통신 분야와 관련해선 “한두 달 내 마무리해야 하는 주파수 재배치도 시장에 큰 충격을 줄 수 있는 요인이고, (그 결과) 새 통신사도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인규 KBS 사장, 엄기영 MBC 사장 등 업계 관계자들과 국회 문화관광체육방송통신위 소속 의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상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