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신안(新案) 발표 이후] “혁신·기업도시도 원형지 공급”

정부가 세종시에 도입했던 원형지 개발 방식을 다른 지역의 혁신도시와 국가산업단지에도 적용키로 했다.



이 대통령, 참모들에 지시
세종시 헐값 분양 논란 차단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세종시 입주 기업들에 땅을 지나치게 싼 가격에 공급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며 “기반 조성 공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거기에 들어가는 비용을 기업들이 다 들여야 하는 것”이라고 ‘특혜’ 논란을 일축했다. 이어 “세종시와 마찬가지로 혁신도시나 기업도시, 지방의 산업단지도 원형지 형태로 기업에 공급하는 게 원칙에 맞으며, 아주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앞으론 원형지로 공급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나대지 형태로 공급해 기업들이 필요에 맞게 조성 공사를 하도록 해야 기간도 단축되고 기업의 경쟁력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가 관련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국토해양부는 ‘제1차 세종시 추진지원단 회의’를 열고 원형지 공급 방안을 논의했다. 권도엽 국토부 제1차관은 “세종시에 도입한 원형지 공급 방식을 일반 산업단지나 신도시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원형지는 조성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맨땅인 만큼 토지 가격이 낮아진다.



서승욱·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