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호남·제주 내일까지 많은 눈

충남·호남·제주도 지방에 14일까지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13일 아침에는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이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영하 1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 오늘 영하 15도 예상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워

기상청은 12일 “몽골에 위치한 찬 대륙고기압으로부터 영하 40도의 차가운 공기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어 기온이 크게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13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전날(영하 12.3도)보다 더 낮은 영하 15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또 전날 오후부터 충남 서해안과 호남 서해안, 제주도에서 시작된 눈이 13일에는 충남·호남의 내륙지방으로 확대되고 일부 지역에는 14일 아침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도 남부와 충북 남부, 경남 서부내륙에도 13일 새벽이나 아침까지 눈이 오다가 점차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서울과 경기도 북부, 충북 북부, 경북 북부내륙에도 13일까지 눈이 날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3일 밤 12시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간 10~30㎝ ▶충남 서해안, 호남(남해안 제외), 제주도(산간 제외) 5~20㎝ ▶ 충남 내륙, 전남 남해안 3~10㎝ ▶충북, 경남 서부 내륙 1~5㎝ ▶경기도 남부 1~3㎝ 등이다.



기상청 김승배 통보관은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13일까지 많은 눈이 내리겠다”며 “기온이 낮은 탓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지방은 14일 밤부터 15일 오전 사이에 또 한 차례 눈이 내리면서 추위가 점차 누그러질 전망이다. 17일부터 다음 주 초반까지는 서울 지역이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