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린사이버대학 ‘수십억 횡령’ 수사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열린사이버대학의 종로 캠퍼스와 일산 캠퍼스, 재단 관계자 자택 등을 지난 7일 압수수색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확보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자료 등에 대한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재단 일부 이사 교비 빼돌린 혐의
캠퍼스, 관계자 자택 압수수색
구 여권 고위 관계자 관여 의혹

검찰에 따르면 이 학교의 일부 재단 이사들은 학교 교비 수십억원을 횡령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일산 캠퍼스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비용을 과다계상해 일부를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다. 수십억원에 달하는 교비 적립금 중 상당액이 당초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된 의혹도 있다. 검찰은 지난해 9월부터 관련자들의 계좌에 대한 자금추적을 벌여 일부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교묘하게 돈세탁한 흔적이 있어 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재단 측이 교육부 감사 때마다 부실 회계를 감출 목적으로 제2금융권에서 돈을 일시 차입해 다시 갚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 H새마을금고를 함께 압수수색했다. 앞서 열린사이버대학은 지난해 9월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일부 이사가 학교법인카드를 부당하게 사용한 사실이 밝혀져 시정조치를 받았다.



검찰은 또 2006년 6월 현 재단 이사진으로 교체되는 과정에서 당시 정부 고위층이 로비를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기업을 포함한 5곳이 재단 인수 의사를 밝혔지만 중소기업인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당시 여권 고위 관계자가 이 과정에 개입했고 이후 교육부의 승인 과정에서도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자료 검토를 마치는 대로 재단 이사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열린사이버대학은 2001년 14개 대학이 공동 설립한 사이버대학이다. 종로 등 캠퍼스에는 동영상 녹화를 위한 스튜디오와 교수 연구실 등이 있으며 일부 오프라인 강의도 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사이버대학=인터넷을 이용해 강의를 듣고 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대학. 일정 학점을 이수하면 학사 학위 또는 전문 학사 학위를 받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