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선호 옛말 … 아빠도 “딸이 좋아”

지난해 5월 결혼해 경기도 분당에 사는 회사원 권준호(30)씨는 최근 ‘예비 아빠’ 대열에 합류했다. 권씨는 “아내가 한 달 전 임신했다”며 “부모님은 아들을 원하지만 우리 부부는 딸을 더 바란다”고 말했다. 키울 때 더 귀여운 데다 나이 들어서도 딸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권씨는 “주변 친구들을 봐도 요즘엔 딸을 더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세대 부모일수록 여아 더 선호
대잇기·부양책임 완화 세태 반영

국내의 뿌리 깊은 남아선호 사상이 변화하고 있다. 12일 국무총리실 산하 육아정책연구소가 2008년 전국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2078명의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아동패널 조사에 따르면 신생아 아버지의 37.4%가 딸을 바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4명꼴인 셈이다. 반면 아들을 바란 경우는 28.6%였다. 나머지 응답자는 ‘특별히 바라는 성별이 없었다’고 답했다. 신생아 어머니도 임신한 자녀가 딸이기를 바란 경우가 37.9%로 아들을 바란 31.3%보다 많았다.



아버지의 경우 딸 선호도는 연령대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났다. 20대가 38.9%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37.8%였다. 반면 40대인 아버지는 27.9%로 낮았다.



육아정책연구소 이정림 부연구위원은 “남아선호 사상이 젊은 세대에선 확실히 약화됐다”며 “대를 이어야 한다는 의무감이 줄고 부모 부양 책임도 사회복지제도가 어느 정도 덜어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자녀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부모가 된다는 것은 인생에서 가치 있는 일 ▶부부간의 관계를 더 굳건하게 해 준다 ▶자녀가 있어야 노년이 덜 외롭다 등의 답변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노후에 경제적 도움’이나 ‘집안의 대를 잇기 위해’ 등의 응답은 점수가 낮았다.



첫 자녀를 출산한 여성들의 평균 연령은 30세로 늦은 출산 경향이 두드러졌다. 29세가 15.9%로 가장 많았고 30세 11.7%, 28세 11.4%, 31세 9.4% 순이었다. 육아정책연구소는 2015년까지 매년 아동패널 조사를 실시해 정부의 보육·저출산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김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