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관련 직권 남용 혐의 용인시장 불구속 기소

경기도 용인시 인사 비리 사건을 수사한 수원지검 특수부는 12일 서정석(60) 용인시장을 직권 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인사와 관련된 직권남용 혐의로 지자체장이 기소되기는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 시장은 구속 기소된 김모(53) 전 행정과장과 이모(48) 전 인사계장을 시켜 지난 2008년 7월부터 작년 7월까지 6급 직원 4명의 근무성적평정 서열을 변경하도록 지시하고, 조작된 근무평정이 근무평정위원회를 통과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 중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7급 김모(31)씨의 직속상관으로, 김씨를 시켜 도장을 위조하는 등 인사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정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