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놓치면 서운할 한예종 교수들의 예술 강좌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박종원·이하 한예종)가 일반인을 위한 예술강좌를 개설한다. 강좌명은 ‘2010 시민예술학교’. 25일부터 2월 5일까지 2주간 서울 서초동과 석관동 두 캠퍼스에서 동시 진행된다. 최근 인문·사회분야에서 일종의 트렌드로 떠오른 일반인 대상 전문강좌가 예술 분야까지 확대된 모양새다. 수강료(총 10회에 5만원)도 저렴한 편이다.



무엇보다 한예종 교수 17명이 직접 강단에 선다. 분야는 클래식·연기·영화·미술사·드로잉·궁중무용 등 다양하다. 단순히 이론 강의뿐만 아니라 예술극장·크누아홀·무용연습실 등 한예종 학생들의 작업 현장을 그대로 교육장으로 활용해 실습 및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예를 들면,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칠수와 만수’ 등을 감독한 박광수 영상원장은 교실에 직접 모니터와 카메라 등을 설치해 영화 만드는 과정을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시사만화가 박재동씨는 애니메이션 제작 과정을 강의한 뒤 수강생들이 직접 만화를 그려보게끔 유도할 예정이다. <표 참조>





한예종 주성혜 기획처장은 “지식·정보·실기가 함께 어우러지는데다 최고의 예술가들이 강사로 나섰기 때문에 아주 짧은 시간 각 예술 장르의 핵심을 이해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강 인원은 서초동 60명, 석관동 100명. 20일까지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02-746-9278, 9785. 





최민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