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후 관리 안 해준다고요 ?’ 펀드 판매사 갈아타세요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펀드 투자자들의 불만은 펀드 판매사가 사후 관리를 제대로 안 한다는 점이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판매사가 맘에 들지 않으면 다른 판매사로 옮길 수 있게 된다. 25일부터 ‘펀드 판매사 이동제’가 실시되기 때문이다. 펀드 가입자는 펀드를 환매하지 않고 더 나은 서비스나 수수료를 내건 판매사로 갈아탈 수 있게 된다. 휴대전화 번호를 그대로 둔 채 통신회사만 바꾸는 ‘휴대전화 번호 이동제’와 비슷하다. 거래하던 판매사가 마음에 들지 않던 투자자에게는 희소식이다.



25일‘펀드판매사 이동제’시행

판매사를 바꾸려면 우선 펀드를 가입한 판매회사의 지점을 찾아가 계좌 확인서를 발급받은 뒤 옮기고 싶은 판매사(은행·증권회사·보험회사)를 방문해 새 계좌를 열고 해당 펀드의 이동을 신청하면 된다. 다만 이동하고 싶은 판매사에서 자신이 가입한 펀드를 팔아야 갈아탈 수 있다. 모든 공모 펀드는 이동 대상이지만 세제 혜택이 있는 장기 주식형 펀드와 머니마켓펀드(MMF)·역외펀드는 이동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 번 이동하면 3개월 동안은 판매사를 또 바꿀 수 없다.



이처럼 펀드 판매사 이동이 자유로워지면서 금융회사들은 앞다퉈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가입자들은 서비스를 비교해 갈아탈 판매사를 선택하는 게 좋다.



이미 은행권은 펀드 가입자에게 e-메일로 시장 전망 보고서를 보내는 등 고객의 이탈을 막기 위한 관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처럼 판매사 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판매 수수료도 내려갈 가능성이 있는 만큼 판매사 이동 시 수수료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금융회사마다 흩어져 있는 펀드를 한곳에 모아 관리하는 것도 판매사 이동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소득이다. 조완제 삼성증권 펀드애널리스트는 “분산돼 있는 펀드를 믿을 만한 금융회사로 집중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