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력 여유 간당간당 … 정전사태 우려

새해 들어 한파가 계속되면서 전력수요(특정 시점의 순간 사용량)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는 이런 추세라면 대규모 정전사태가 올 수도 있다며 전기사용 자제를 호소했다.



한파로 기록적 전력 수요
정부, 에너지 절약 호소

한국전력은 12일 오전 11시 최대 전력수요가 6875만㎾를 기록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나흘 연속 최고치를 갈아 치운 데 이어 올 들어서만 다섯 번째다. 겨울 전력수요가 여름 최대 수요를 넘어선 것은 1993년 이후 16년 만이다.



정부는 전기를 쓰는 난방기기가 증가하면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2005년 이후 두 배 넘게 증가한 시스템에어컨(냉·난방 겸용)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예비전력도 바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최대 전력수요를 기록한 이날 예비전력은 419만㎾(예비율 6.1%)까지 떨어졌다. 대개 예비전력이 600만㎾가 넘어야 안정적이며, 400만㎾ 아래로 떨어지면 비상 상황으로 본다.



사정이 이렇게 돌아가자 정부는 에너지 절약을 호소하고 나섰다.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12일 긴급 담화문을 통해 “발전기 정비 일정을 조정하는 등 공급을 최대한 늘리겠지만 한계가 있는 만큼 가정과 회사에서도 에너지 절약을 실천해달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도 모든 공공청사의 겨울철 난방 기간을 60일에서 42일로 줄일 방침이라고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