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네스에 오른 '부르즈칼리파' 유리창 청소 동영상

 두바이의 '부르즈칼리파' 유리창 청소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로프에 몸을 메달고 일을 하는 신기록' 을 세워 기네스 기록에 등재될 예정이다. 이 빌딩을 비롯해 '타이베이 101' 등 세계적으로 이름난 고층빌딩의 유지관리를 전문적으로 하는 호주의 콕스고밀사는 AFP와 인터뷰를 통해 부르즈칼리파의 유리창과 외벽 청소에 관한 노우하우를 공개했다.



828m의 고공에서 유리창 청소는 어떻게 할까. 162층인 부르즈칼리파는 유리창만 2만4,830개다. 빌딩 청소에는 걸레와 양동이 외에도 730만 달러 상당의 하이테크 장비가 투입됐다. 유리창 청소에는 이 회사가 특수제작한 곤돌라 12대가 동원됐다. 곤돌라의 총중량은 13톤으로 최대 36명의 청소원을 태울 수 있다. 세제는 일반세제를 사용한다.



이 빌딩의 반사 유리 2만 4,830장을 전부 닦는 데는 무려 3개월이 소요된다. 콕스고밀사는 빌딩 개장을 앞두고 지난해 9월부터 유리창과 외벽을 청소해왔다. 청소는 일반 고층빌딩과 다를바가 없다. 곤돌라를 빌딩 밖으로 꺼내 타워의 커브를 따라 이동하면서 유리창과 건물을 청소한다.



콕스 고밀사의 청소담당 매니저인 델 하딩씨는 개관 기념식에서 "건물이 반짝반짝 빛날 수 있도록 잔업을 해가며 청소해 박차를 가했다. 최근 몇 개월 간은 일정과의 힘든 싸움이었으며 일정을 맞추기위해 힘든 싸움을 벌였다"고 말했다.



부르즈칼리파의 유리창 면적은 총 12만 제곱미터다. 또 건물 외장재인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패널 면적도 4만 5,000 제곱미터에 이른다. 800m 이상의 상공에서 로프에 몸을 매달고 유리창을 닦는 청소부들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되자 세계 네티즌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주기중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