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신일 국제심판 돈줬다' 발언에 네티즌 "어떻게 증명할건가"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대한 레슬링협회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 부터 받은 돈을 올핌픽 국제 심판에게 줬다는 진술이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규진 부장판사) 심리로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천 회장의 재판에서 천 회장은 박연차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중국돈 15만 위안을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심판들에게 줬다고 주장했다.



천 회장은 "후진국 심판들에게 화장실 등에서 단독으로 만나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으며 '후진국 심판'이 누구냐는 검찰측의 물음에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천 회장은 이어 "특급심판은 내가 직접 만났고, 그 아래 등급 심판은 협회 부회장이 만나 밥을 사기도 했다"며 이같은 행동에 대해서는 '일종의 관례'라고 말했다.



하지만 올림픽 기간 동안에 한 나라의 레슬링협회 회장이 국제심판들을 만나 부정한 거래를 했다고 스스로 인정했다는 점이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한 네티즌은 "자기가 돈을 받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타국 심판에게 돈을 줬다고 말한 것은 어리석은 것"이라며 "만일 이 말이 거짓이라면 '돈을 받은 심판을 참고인으로 불러오기도 어렵고 돈을 건네고 받은 증거도 찾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 말한 치사한 의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심판에게 돈을 건넨 게 사실이라면 정말 국제적인 망신이다" "이는 분명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찬물을 끼 얹는 위험한 발언이 될 것이다" "잘못해 놓고 발뺌하는 것 같아서 보기 불편하다" "국제적 논란을 일으킬 소지가 있는 말을 했다" "사람들이 몰랐던 업계 관례가 이런 것이라니 믿기 찜찜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