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달 용돈 2000만원" 상위1% 한국 남성들의 생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이 10일부터 8회 분량으로 내보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파파리치'가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파파리치'는 '부자 아빠'를 둔 한국의 20대 남성 4명이 출연해 각자의 삶을 공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온스타일은 '대한민국 상위 1% 20대 꽃남들의 리얼 라이프'라는 문구를 내걸었다. '파파리치' 출연자 엄성모(25) 윤석민(25) 김형우(21) 박재영 씨(20)는 모두 내로라하는 집안 출신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엄씨의 아버지는 전국에 여러 병원을 소유한 의료업계 재벌이자 소아과 의사다. 박 씨는 M기업 외손자이며 김 씨는 K그룹 외손자다. 윤씨의 집안에 대해선 제작진이 밝히지 않았으나 일부 네티즌들은 그가 금융가의 아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된 프로그램 홍보 영상에 따르면 엄씨는 한 달 용돈이 2000만원이다. 윤씨는 고가의 외제차를 여러 대 소유하고 있다. 김 씨는 2억 원짜리 물건을 일시불로 구매한다고 말했다. 박씨는 "(술은) 밸런타인 30년만 마신다"고 했다. 파파리치 예고 영상이 인터넷 게시판, 블로그 등에 올라오자 이를 본 네티즌은 프로그램 제작진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파파리치 예고편을 본 한 네티즌은 "상위 1%가 아닌 나머지 99%는 소외감을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티즌은 "파파리치의 주인공들이 색다른 체험을 하고 성장해가는 프로그램이라면 괜찮겠지만 예고편에선 그런 의도를 전혀 느낄 수 없었다" "그냥 '태어나보니 부잣집인 아이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구경하라는 식인 것 같다"는 등의 댓글을 올렸다. 파파리치 출연자들은 이 같은 반응을 예상한 듯 홍보 영상에서 "그냥 욕먹으려고 하는 거다" "원래 남 신경 잘 안 쓰고 산다"고 말했다.



온미디어 김제현 사업부장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본 방송에선 이들이 꿈을 위해 공부하거나 가족문제로 고민하는 모습 등 다른 면모도 다룰 것"이라며 "촬영이 거듭되면서 자아를 발견하는 과정도 나온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