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원안 고수’ 재확인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발표를 앞두고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은 일제히 ‘원안 고수’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 수정안은 원안의 10분의 1도 못 되는 졸작 중의 졸작”이라며 “(수정안 발표 전에) 이명박 대통령은 힘으로 밀어붙이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도 이날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본말과 주객이 전도된 비정상적인 세종시 수정안을 정면으로 거부하며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표 ‘명품도시’는 어디 가고, 세종시를 기업의 땅투기 공급기지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수정안은 졸작 중의 졸작”
이회창 “MB표 명품도시 어디 갔나”

연말 예산정국에서 패배한 민주당 지도부는 세종시 문제마저 밀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른 야당들과 연대해 결사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대부분 의원들은 “한나라당 친박 의원들의 반대가 거세 정부가 수정안을 무조건 밀어붙이긴 어려울 것”이라며 4대 강 예산정국 때보다 느긋한 모습이다. 민주당 내에선 오히려 박 전 대표와 친박 의원들에게 야당 역할을 뺏길 수 있다는 우려까지 한다.



지방선거 때 충청권에서 기반을 확대하려는 선진당은 한층 절박한 처지다.



선진당을 탈당해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심대평 전 대표, 세종시 수정에 반발해 충남지사를 사퇴하고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이완구 전 지사 등도 선진당과 이 총재 입장에선 무시할 수 없는 잠재 경쟁자다. 심 전 대표 측은 6일 “민주·선진당과 연대해 투쟁할지 여부는 수정안 내용을 본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