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정안 발표 앞두고 주목받는 박근혜의 입

또다시 정치권의 시선이 한나라당 박근혜(얼굴) 전 대표의 입을 향하고 있다. 박 전 대표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에 따라 11일 모습을 드러낼 세종시 수정안의 운명이 결정적인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박 전 대표가 세종시 문제에 대해 견해를 드러낸 건 지난해 10월 31일 ‘부산 발언’(세종시는 국회가 국민에게 한 약속)이 마지막이다. 그 뒤 박 전 대표는 두 달 넘게 “이미 할 말은 다했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해왔다. 이명박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습을 취하지 않으려는 의도라고 측근들은 말했다. 친이-친박 진영 간에 “대안이 나올 때까지 휴전하자”는 암묵적인 합의가 이뤄진 것도 한 이유다.



즉각 반대? 잠시 침묵?

박 전 대표가 침묵을 지키긴 했지만 측근들의 전언을 종합해 보면 입장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는 게 정설이다. 친박계 중진 홍사덕(6선) 의원은 6일 “박 전 대표는 ‘원안+α’라는 기존 입장에서 끝까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정부의 수정안은 전면적인 위약인 만큼 국회 동의를 받는 건 절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친박계 의원은 “이론상 충청권 민심이 크게 돌아선다면야 박 전 대표도 수정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겠지만, 정부가 부처 이전 백지화를 고수하는 한 충청권에서 큰 호응을 얻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건은 박 전 대표가 수정안 발표 직후 곧바로 입장을 발표하느냐다. 만약 그가 이번에도 수정안에 대해 곧장 비판적 언급을 한다면 정부로선 큰 낭패가 될 수도 있다. 여권 핵심부는 박 전 대표가 수정안의 손을 들어주긴 힘들어도 수정안 발표 후 얼마 동안 침묵만 유지해줘도 큰 도움이 된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각종 채널을 동원해 박 전 대표 측의 의중을 타진하고 있다. 하지만 박 전 대표의 한 측근은 “수정안이 발표되면 보나마나 언론이 박 전 대표의 입장을 집중 취재할 텐데 언제까지 입을 닫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세종시 특위(위원장 정의화 의원)는 이날 2개월간의 활동을 결산하는 백서를 발간했다. 특위는 “세종시 구상이 충청도민에게 도움이 되면서 전체 국가 미래발전 방향에 부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세종시 수정 여부에 대해선 결론을 못내 당내 이견이 심각함을 반영했다.



김정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