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월 의호총 일대 테마관광지로

영월 주천강 옆 금산자락에 있는 의호총에는 초막과 호랑이상, 효부상이 세워져 있다.[영월군 제공]

경인년 호랑이 해를 맞아 의로운 호랑이의 무덤인 영월군 주천면 신일리 의호총(義虎塚)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천강 옆 금산 자락에 있는 무덤의 비석 앞면에는 ‘의호총’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1743년 계해년에 순영(정3품 외관직)의 분부에 의해 세웠으며 금사하가 1720년에 국상을 당해 호랑이와 함께 3년 상을 마친 뒤 3일 후에 호랑이가 죽었기 때문이다’라고 의호총을 만든 이유를 밝히고 있다.

구전되는 전설에 따르면 이곳에 살던 금사하라는 선비가 위독한 어머니의 약을 지으러 주천강을 건너려고 했으나 장마로 물을 건널 수 없어 통곡하고 있었다. 이때 호랑이 한 마리가 나타나 금사하를 등에 태우고 거센 물결을 가르며 강을 건너도록 도와줬다. 덕분에 금하사는 어머니를 살릴 수 있었다. 효성이 지극한 금사하와 이 호랑이는 숙종이 승하하자 초막을 짓고 3년 국상을 치렀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영월군은 의로운 호랑이를 기리기 위해 2003년 의호총비 옆에 초막과 호랑이상, 효자상을 세웠다. 주천면 다하누촌 주천 3층 석탑에서 의호총∼술 샘∼금산 입구∼빙허루∼쌍섶다리∼김종길 가옥을 거쳐 다하누촌 중앙광장으로 돌아오는 트레킹 코스를 개설하고 있다. 영월군은 호랑이 해를 맞아 단종 유배지 등 ‘충절의 고장’ 영월의 역사가 곳곳에 스며 있는 주천면 일대를 테마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