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미소금융 첫 수혜자 나와

지난해 말 업무를 시작한 삼성미소금융재단이 첫 대출을 했다. 이순동 삼성미소금융 재단 이사장(왼쪽)이 대출상담을 하고 있다. [삼성 제공]


지난해 12월 15일 출범한 삼성미소금융재단에서 대출받은 첫 수혜자가 나왔다.

2명에 사업자금 500만원씩



삼성미소금융재단은 6일 경기도 수원에 사는 고모(40·여)씨와 이모(31·여)씨 2명에게 무등록 사업자 자금으로 500만원씩을 대출했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지금까지 대출을 신청한 1500여 명을 심사해 두 사람을 대출 대상자로 선정했다.



15세와 6세 자녀를 둔 고씨는 남편이 고물상 사업에 실패한 뒤 가족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지난해 8월 친구와 함께 옷 수선 가게를 열었다. 그러나 최근 친구가 일을 그만두면서 재봉틀 2대를 가져가 새 재봉틀을 살 돈이 필요한 처지였다. 고씨는 신용등급(7등급)이 낮아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리지 못했으나 삼성미소금융의 문을 두드려 대출받게 됐다.



남편 없이 어머니와 9세 자녀의 생계를 맡고 있는 이씨는 초등학교 앞에서 떡볶이를 파는 포장마차를 운영하기 위해 대출을 신청했다.



재단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가정을 다시 세우겠다는 굳은 의지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갖고 상담을 신청해 대출받게 됐다”며 “다음 달 초까지 지원자격과 사업계획을 심사해 6억원가량을 대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15일 수원에서 출범한 삼성미소금융재단은 삼성 계열사가 매년 300억원씩 향후 10년간 출연하는 3000억원을 재원으로 운영된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