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호산업·타이어 워크아웃 … 석유화학·항공은 자구노력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다. 금호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석유화학과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그룹과 채권단이 자율협약 형태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박삼구 금호그룹 명예회장과 일가는 보유 지분과 자산 등을 출연해 그룹의 자금난을 덜기로 했다.

금호그룹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30일 이 같은 내용의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김영기 산은 수석부행장은 “대우건설 매각이 무산되면서 금호그룹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졌고, 유동성 위기가 금호그룹 전반으로 파급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해외 투자자와 매각 협상이 진행됐던 대우건설은 산은 주도의 사모투자펀드(PEF)가 주당 1만8000원에 인수한다. 금호생명은 산은과 칸서스자산운용이 공동으로 설립한 PEF가 인수하게 된다. 박 명예회장 등이 내놓게 될 사재는 채권단이 담보로 잡게 되며, 재무 상황이 더 어려워지면 채권단이 이를 처분할 수 있도록 했다.

오남수 금호그룹 경영전략본부 사장은 “금호그룹에 많은 기대를 했던 분들에게 죄송하며, 참담한 심정”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경영 정상화 방안을 수립해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훈·문병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