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때 오늘] 윤보선, 대통령 관저 명칭을 ‘경무대’에서 ‘청와대’로 변경

6·25전쟁 중 임시 수도 부산에서 환도하기 직전의 경무대 대통령 관저. 일제 강점기 이 건물을 지었을 때의 공식 명칭은 그냥 ‘총독 관저’였다(『사진으로 보는 한국전쟁』).
‘대(臺)’란 평지보다 높은 곳에 만든 평평한 구조물이다. 이런 구조물은 하늘을 올려다보거나 땅을 굽어보기 위해 만든다. 첨성대·관천대 등은 하늘의 뜻을 읽기 위한 것이었고 수어장대(守禦將臺) 같은 장대는 군사를 지휘하기 위한 것이었다. 축대란 ‘대’를 쌓는 일, 또는 그렇게 쌓아 올린 벽을 지칭한다. 옛날에 궁궐에 세운 임시 무대를 ‘산대(山臺)’라 했는데, ‘산처럼 만든 대’라는 뜻이다. 춤은 본래 신을 부르는 행위였기 때문에, 고대에는 무대(舞臺) 역시 높은 곳에 만들었다. 높은 곳에 펼쳐진 평지도 흔히 ‘대’라 불렀다. 필운대·파총대 등이 그런 예다.



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한 뒤 그 뒤편 언덕 위의 평지를 ‘무예를 구경하는 대’라는 의미에서 경무대(景武臺)라 부르기 시작했다. 그 위에는 융무당과 융문당 등의 건물을 지었고, 친경전(親耕田·임금이 몸소 경작하는 논밭)도 마련했다. 문무(文武)가 융성하고 산업이 발달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였다. 그래서 과거 시험도 이곳에서 자주 치렀다.



고종이 경복궁을 떠난 뒤 경무대도 공적 관리 대상에서 벗어났다. 경무대 위의 건물들은 퇴락해 갔고 일제 강점기에는 그 자리에서 전국 궁술(弓術) 대회니 가정부인운동회니 하는 행사들이 수시로 열렸다. 1929년 노산 이은상은 ‘경무대를 지나며’라는 연작 시조를 지었다. ‘가슴에 품은 뜻이 얼마나 많았던가 / 남긴 일 무엇인지 알 길이 전혀 없네 / 누구서 위국충절이 장하였다 하는고.’



1939년 조선 총독 미나미 지로(南次郞)는 경무대에 새 관저를 지었다. 그 뒤로 경무대는 금단의 지역이 되었고,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들은 경무대가 지명(地名)이었다는 사실을 잊어버렸다. 총독 관저는 해방 뒤 주한미군 사령관이 머물다가 정부 수립 후 대통령 관저가 되었다. 정확히는 ‘경무대 대통령 관저’였으나 이곳에 다른 시설이 없었기 때문에 경무대가 관저 명칭처럼 사용되었다.



1960년 12월 30일, 윤보선 대통령은 “경무대가 전(前) 정권 때에 폭정을 자행한 곳으로 국민들에게 원부(怨府) 같은 인상을 주기 때문에 청와대로 개칭한다”는 담화를 발표했다. 지명을 건물명으로 잘못 안 탓이지만 어쨌거나 이후 대통령 관저는 청와대라는 이름으로 굳어졌다. 하기야 이름을 잘못 지은 것이 대수인가? 때로 천문대가 되어 하늘에 비치는 민심을 잘 살피고, 때로 무대가 되어 국민들 즐겁게 해주면 그뿐인 것을.



전우용 서울대병원 병원역사문화센터 연구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