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렌터카 3000억원에 KT컨소시엄에 팔아

주력계열사인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워크아웃을 결정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30일 대한통운이 보유하고 있던 금호렌터카 지분 100%(2000만주)를 총 3000억 원에 KT-MBK파트너스 컨소시엄에 전량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금호렌터카는 국내 렌터카업계 1위 기업인 만큼 그룹내 알짜 자산으로 매각하기 아까운 사업”이라면서도 “그룹의 구조조정 의지 및 시한 등을 감안해 과감하게 매각 결정을 내렸고, 이번 매각 건이 완료됨에 따라 그룹 구조조정 작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금호렌터카는 차량 5만 대, 국내 영업망 160곳, 해외 영업망 9곳을 보유한 국내 최대 렌터카 업체다. 지난해 36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도 4800억 원이 예상된다. 금호 측은 지난달 30일 금호렌터카 우선협상대상자로 KT-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을 선정한 바 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