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2010년 신년 화두 ‘일로영일(一勞永逸)’ 선정

‘일로영일(一勞永逸)’.



‘지금 고생하고 오래 안락 누리자’

청와대가 29일 2010년의 신년 화두로 선정한 4자성어다. 청와대 측은 “사회 각계 인사들로부터 추천 받은 40여 개 중 정범진 전 성균관대 총장이 추천한 ‘일로영일’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일로영일’은 중국 북위(北魏)의 학자 가사협이 쓴 농업 서적인 『제민요술(濟民要術)』 등에 나오는 성어로 ‘지금의 노고를 통해 오랫동안 안락을 누린다’는 뜻이다.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재임 중 헌신을 다해 다음 정부, 다음 세대에 선진 일류국가를 물려주자는 이명박 대통령의 각오가 담겨 있다”며 “특히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로 국격 향상의 전환점이 될 2010년을 맞아 일시적인 편안함보다는 지금까지 누적된 고질적인 잘못과 구조적인 문제점을 바로잡겠다는 결의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올해 화두는 ‘부위정경(扶危定傾·위기를 맞아 잘못됨을 바로잡음)’이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