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체육계·재계 환영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진선 강원도지사는 “이번 사면은 국가적 당면과제인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와 함께 국가 위상과 브랜드를 높이고 국제 스포츠 외교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은 “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입장에서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 전 회장이 우리 경제 발전에 더욱 큰 기여를 해주기 바란다” 는 논평을 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이 또 한번 대기업의 이해를 반영한 것으로 볼 여지가 충분하다”며 “이번 사면은 법의 엄정성을 훼손한 사례로 국민의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찬호·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