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불법 입국한 미국인 조사 중”

북한이 지난 25일 무단 입북한 한국계 미국인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28)씨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음을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미국 사람 한 명이 조·중 국경지역을 통하여 불법 입국해 억류됐으며 현재 해당 기관에서 조사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그러나 구체적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밝힌 박씨의 입북 시점 ‘12월 24일’은 박씨를 후원해온 북한 인권관련 단체 측이 공개한 ‘25일 오후 5시’와 차이가 있다. 북한은 지난 3월 미국인 여기자 2명이 북·중 접경 지역에서 취재를 하다 북측 경비병에 체포됐을 당시 나흘 만에 관련 사실을 공개했다.



로버트 박 입북 나흘 만에 밝혀
미 국무부 “그에 대해 우려한다”

이에 앞서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28일 “로버트 박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내용을 조사 중”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그가 (북한 국경을) 건넜다는 보도나 그의 소재에 대해 별도의 확인은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