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도 30년 만에 원전 건설 재개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올해의 마지막 국무회의에 앞서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시작도 중요하지만 끝마무리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국정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해 달라”고 국무위원들에게 당부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노동법(노조법)과 관련해서도 관련 부처들이 소관 업무를 철저히 점검하기 바란다”며 “특임장관은 연내에 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주력해 달라”고 지시했다. 회의에 앞선 티타임에서 이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 과정에서 과로로 인해 입술이 터진 게 화제에 오르자 “이거 참 창피해서…”라며 입술을 가렸다. [조문규 기자]


미국이 30년 만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1979년 펜실베이니아주 스리마일섬 방사능 누출 사고 후 원전 건설을 중단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자 원전 건설 재개에 나선 것이다. 원전은 단위 전력당 온실가스 배출이 풍력이나 태양력발전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리마일섬 사고 후 중단 … 온실가스 줄이려 다시 추진
에너지부 “정부 보증 프로젝트 곧 발표” 2~3기 지원할듯



미국 에너지부 스테파니 뮤엘러 대변인은 “정부가 처음으로 보증을 서 줄 원전 건설 프로젝트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조지아주 보그틀 발전소에 두 기의 원전 건설을 추진 중인 전력회사 ‘서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의회는 2005년 원전 건설 재개를 위해 185억 달러의 예산을 이미 배정해 놓은 바 있다. 그러나 원전의 안전성을 둘러싼 논란이 워낙 거세 미 정부가 예산을 집행하지 못했다. 에너지 가격이 안정됐던 것도 원전 건설 여론이 일어나는 데 장애물이 됐다.



원전 한 기를 짓는 데 60억~70억 달러 정도가 필요한 걸 감안하면 미국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원전은 2~3기가 될 전망이다.



다만 미국 정부는 건설비 전액을 지원하진 않겠다는 입장이다. 원전을 짓기 전에 민간 자본부터 끌어들이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원자력에너지재단의 존 킬리는 “정부가 원전 건설을 지원하면 이는 민간, 특히 월가도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월가가 원전 건설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정부 지원이 이뤄져도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다. 당장 원전의 안전성 논란이 불거질 공산이 크다. 원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벌써 “원전에 수십억 달러의 세금을 쏟아 넣기엔 너무 비싸고 위험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과거에 비해 높아진 건설비도 예산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 이 때문에 예산 지원이 이뤄지더라도 미국이 2011년 이전에 원전 건설을 착수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다. 새 원전의 가동도 일러야 2017년은 돼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