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영국인 마약사범 사형 집행

마약 소지 혐의로 중국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영국인 아크말 샤이크(53)가 처형됐다고 동방TV 등 중국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루무치 당국이 샤이크에 대한 사형 집행을 발표했고, 29일 오전에 집행됐다”고 말했다. 사형제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는 영국의 시민단체는 “중국에서 유럽국가 국적인이 사형에 처해진 것은 최소한 50년 동안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중국대사 불러 항의 … 외교 문제로 번져

이 사안은 중·영 양국의 외교 문제로 비화했다. AFP통신은 영국 외무부가 29일(현지시간) 푸잉(傅瑩) 주영 중국대사를 불러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사면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실망감을 느낀다. 사형 집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에 중국 정부도 강하게 대응했다. 장 대변인은 “중국은 법치국가로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고 있어 외부세력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며 “영국이 이성적으로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출신 영국 이민자인 샤이크는 2007년 9월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헤로인 4.03㎏을 소지한 혐의로 중국 공안(경찰)에 체포됐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 인민법원은 지난해 10월 샤이크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중국 형법에는 50g 이상의 헤로인을 밀매하면 사형에 처한다는 조항이 있다. 중국 최고인민법원(대법원에 해당)은 21일 원심을 확정했다.



영국 정부는 그동안 고위 당국자 접촉을 통해 10차례나 판결에 이의를 제기했다. 브라운 총리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에게 선처를 호소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가족들은 “샤이크의 정신 상태가 불안정하고 본인의 뜻과 무관하게 범죄에 연루됐다”고 주장해 왔다. 국제사면위원회는 이날 “지난해 전 세계에서 약 2400명이 사형을 당했고, 그중 72%(1718명)가 중국에서 이뤄졌다”며 비난 성명을 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