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드신 아버지 실수하셔서” 영암 부모 살해 대학생 영장

전남 영암경찰서는 29일 공무원인 아버지와 지체장애인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존속살인)로 아들 김모(24·대학 4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24일 오후 11시10분쯤 영암군 영암읍 집에서 아버지(51·영암군청 6급 공무원)와 말다툼을 벌이다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뒤 범행을 감추기 위해 어머니(50)까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는 어머니를 보고 아버지에게 ‘왜 엄마를 힘들게 하느냐’며 따지다 뺨을 맞고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숨진 부부의 재산과 가입한 보험 내역을 조사했지만 특이한 점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김씨가 피묻은 옷을 태운 재와 범행 당시 김씨가 오가는 장면이 찍힌 동네 수퍼마켓 주변 CCTV 화면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김씨의 부모가 숨진 채 발견된 집과 흉기·둔기를 버린 저수지 등에서 2시간 동안 현장검증을 했다.



취재진이 “아버지에게 불만이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김씨는 “술을 마시고 실수하시고…”라고 답변했다. “어머니를 왜 죽였느냐”는 질문에는 잠시 머뭇거리다 김씨는 “제 정신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영암=천창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