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분 만에 감염 여부 진단 신종 플루 시약 최초 개발

신종 플루(인플루엔자A/H1N1) 감염 여부를 빠르고 정확하게 가려낼 수 있는 신속항원진단시약(RAT)이 한국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질병관리본부 강춘 인플루엔자바이러스과장은 29일 “15분 안에 신속하게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신속항원진단시약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의 신속항원진단법은 인플루엔자 감염 여부만 가릴 수 있었지만 이 방법은 일반 플루 감염인지, 신종 플루 감염인지를 정확히 가릴 수 있다”며 “현재 국내 사용과 수출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혜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