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실 유골함 절도범 징역 1년6월 선고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1단독 표극창 판사는 29일 탤런트 고 최진실씨의 납골묘를 훼손하고 유골함을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모(41)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씨가 처음부터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고 납골묘와 유골함을 파손해 유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는데도 모든 범행을 고인의 탓으로 돌리며 잘못을 뉘우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박씨가 ‘빙의가 들었다’며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했다고 주장하지만 환상·환청에 시달렸다는 주장도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경찰에 검거된 뒤 줄곧 “최진실의 빙의가 들었다. 고인이 답답하다고 말해 유골함을 꺼냈다”고 주장했다. 빙의(憑依)란 구천을 떠도는 영가가 다른 이의 몸에 들어가는 것을 말한다.



검찰은 박씨가 범죄 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빙의가 들었다’는 주장도 입증할 수 없다며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박씨는 지난 8월 4일 경기도 양평군 양수리 갑산공원에 있는 최씨의 납골묘를 망치로 부수고 그 안에 있던 유골함을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수원=정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