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아는 밴쿠버서 따로 잡니다

‘피겨 퀸’ 김연아(19·고려대)가 2010 밴쿠버 겨울올림픽 동안 선수촌에 입촌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밴쿠버 시내에 따로 숙소를 얻어 금메달 담금질에 들어간다.



올림픽 선수촌 밖에 숙소 … 체육회·빙상연맹 배려
“생활 환경 유지, 경기력 극대화 … 코치진과 함께 지내도록”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최근 올림픽 기간 중 김연아가 피겨 코칭스태프 등과 함께 따로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하기로 했다.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 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노리고 있는 김연아의 경기력을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29일 “그간 부상에 자주 시달렸던 김연아는 옆에서 체력을 관리해 줄 사람이 필요하다. 그러나 규정상 김연아가 선수촌에 들어가면 물리치료사나 코칭스태프와 떨어져 지내야 한다”며 “김연아가 지금까지의 생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외부에 따로 숙소를 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내년 2월 24일(한국시간)부터 올림픽 경기를 치르는 김연아는 전지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에서 지내다가 경기 5~6일 전인 18~19일께 결전지 밴쿠버에 도착하게 된다. 열흘 남짓한 대회 동안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퍼시픽 콜리세움 근처 호텔에서 생활할 예정이다. 다른 겨울 종목 선수들은 모두 선수촌에 입촌한다.



그간 그랑프리 대회나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경기를 치를 때마다 김연아는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선수 지정 호텔에 묵었다. 올 시즌 미국에서 열린 그랑프리 5차 대회 때 딱 한 번 지정 숙소에서 나와 생활했는데, 이는 당시 호텔이 너무 비좁아 물리치료나 웨이트 트레이닝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아사다 마오(19·일본 주쿄대)도 올림픽 기간 선수촌에 입촌하지 않는다. 29일 일본 스포니치 보도에 따르면 일본스케이트연맹은 밴쿠버 시내에 단독 주택을 한 채 빌려 자국 선수들을 위한 ‘피겨 하우스’를 만들기로 했다. 스포니치는 “아사다를 비롯한 일본 피겨 선수들이 이곳에서 자유롭게 식사나 휴식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기간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 ‘테니스 황제’ 페더러와 미국 프로농구(NBA) 드림팀이 선수촌 외곽에서 생활하며 올림픽을 치렀다. 하지만 김연아와는 경우가 좀 다르다.



당시 페더러는 “선수촌에 입촌하면 버스를 타고 훈련장에 다녀야 하고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 사생활이 노출된다”며 베이징의 고급 호텔에 여장을 풀었고, NBA 선수들은 베이징 시내 5성급 호텔을 숙소로 정했다.



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