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소설가·아동문학가 유재용씨

소설가 겸 아동문학가 유재용(사진)씨가 29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73세. 1936년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에서 태어나 6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유씨는 소설집 『누님의 초상』 『한 여름밤의 꿈』, 장편 『사로잡힌 영혼』 등을 남겼다. 80년 단편 ‘두고 온 사람’과 ‘관계’로 각각 현대문학상과 이상문학상을 받았다. 87년 단편 ‘어제 울린 총소리’로 동인문학상도 수상했다.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회장,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2006∼2007년) 등을 지냈다.



유족으로 딸 정현(35), 아들 국현(34) 씨가 있으며 빈소는 서울의료원에 마련됐다. 발인 31일 오전 10시. 02-3430-022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