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널의 선택‘Top Pick’] 영원무역

한동안 국내 소비자들은 옷 사는 데 돈을 별로 쓰지 않았다. 2007년 경기는 활황이었지만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면서 옷 사는 돈은 크게 늘지 않았다. 지난해 상반기엔 물가가 치솟아 의류 소비를 위축시켰다. 지난해 4분기엔 다른 민간 소비도 줄었지만 의류소비는 더 크게 줄었다. 이 때문에 국내 의류소비 증가율은 2006년 상반기에 정점을 찍은 뒤 최근 3년간 하향곡선을 그려 왔다.



금융위기 탈출 … 지갑 다시 여니 스포츠웨어·신발 주가 다시 주목

하지만 올 하반기 들어 의류소비 증가율이 플러스로 돌아섰다. 소비자들이 옷을 사기 위해 지갑을 열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회복세는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반적으로 소비여건이 좋아지고 있는 데다 그동안 옷을 사지 않고 있던 대기수요도 풍부하기 때문이다.



패션업체의 실적은 경기에 따라 오르내리는 폭이 크다. 보통 소비회복기엔 패션업체의 이익이 크게 늘면서 주가도 뛰곤 한다. 2005년 하반기부터 2006년 상반기가 바로 이런 시기였다. 지금도 그때처럼 패션업체의 실적 호조를 기대할 수 있는 시점이다.



단 중장기적인 투자 관점에서는 국내 의류소비가 이미 저성장 국면에 진입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의류소비 증가율만 볼 게 아니라 각 기업이 얼마나 성장성을 확보했는지를 따져봐야 하는 것이다. 특히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체질이 강화된 국내 패션업체들에 주목해야 한다. 이중 일부 대형패션업체는 브랜드 확장과 수입사업 강화를 통해 국내시장에서 지배력을 키우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다른 업체들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거나 해외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시장을 선점해 내수산업의 한계를 보완해 가는 중이다.



업종 내 최선호주로는 영원무역을 제시한다. 이 회사는 품목별·지역별 수익구조를 다각화해 중장기적인 성장성을 확보했다. 스포츠웨어 OEM 업체인 영원무역은 국내외 경기가 살아나면서 주문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다루는 품목도 다양해졌다. 과거엔 고부가가치의 아웃도어 스포츠웨어에만 주력했지만 지난해부터는 방글라데시에서 생산하는 신발의 매출이 빠르게 늘고 있다. 신발라인 증설도 계획돼 있다. 2013년까지 신발 부문의 매출은 연평균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 지역에 걸쳐 있는 생산거점도 장점으로 부각된다. 과거에 투자해둔 방글라데시·중국·베트남의 해외공장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법인으로부터 생긴 지분법 이익은 2007년 148억원에서 지난해 327억원, 올해는 583억원으로 급증했다. 영업이익 규모에 맞먹는 수준이다.



올 7월 지주회사로 전환한 것도 주가에 긍정적이다. 현재 13%에 불과한 영원무역의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확대될 수 있기 때문이다.



주가는 최근에 많이 올랐다. 28일 종가는 1만1700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내년 실적을 감안한 주가수익비율(PER)은 5.7배에 불과하다. 여전히 주가가 상승할 여력이 남아 있는 것이다. 적정주가는 1만3600원으로 본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