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상사, 투르크멘서 1조7000억원 플랜트 수주

LG상사는 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투르크메니스탄 국영 가스회사인 ‘투르크멘가스’가 발주한 14억8000만 달러(1조7000억원) 규모의 가스처리 플랜트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가스처리 설비 따내
“2년 전부터 지사 만들고 사업 기회 찾아온 결실”

투르크메니스탄 남동부 욜로텐 지역에 있는 ‘욜로텐-오스만 가스전’에 대형 가스처리 설비를 짓는 사업이다. 국내 기업이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수주한 공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설계·구매·시공을 모두 포함하는 일괄 수주 방식이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천연 가스 매장량 세계 4위 국가다. 플랜트 건설 예정 지역인 남동부 욜로텐은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인 ‘욜로텐-오스만 가스전’이 있는 곳이다. 2006년 11월에 발견된 이 가스전의 매장량은 14조㎥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가 5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투르크메니스탄은 대외 투자 개방에 소극적이었으나 2007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해외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상사 컨소시엄은 이곳에 내년 1월 가스처리 및 탈황 설비를 갖춘 플랜트 건설을 시작해 2012년에 완공할 예정이다. 한 해 100억㎥ 가스를 처리·생산할 수 있는 설비다.



LG상사의 하영봉 사장은 “이번 수주는 신흥 자원 부국을 대상으로 시장 확대 전략을 펴온 ‘컨트리 마케팅’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추가 가스 플랜트 사업 및 자원 개발 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LG상사는 2007년부터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슈하바트에 지사를 설치하고 사업 기회를 찾아왔다. 하 사장은 “지난해 양국 정부가 건설·교통·항만 등 인프라 분야 진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며 “이번 수주가 향후 본격적인 양국 경제협력의 물꼬를 터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LG상사는 올해 인도네시아의 유연 탄광 개발, 오만의 웨스트부카 유전 상업 생산, 인도네시아의 팜 농장 사업 진출 등 해외 자원 개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염태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