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는 해 … 크루그먼 “지난 10년은 고용·집값·주식 이룬 게 없는 ‘빅 제로’ 시기”

새 밀레니엄의 첫 10년은 경제적인 관점에서 볼 때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빅 제로(Big Zero)’의 시기였다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 프린스턴대 교수(사진)가 평가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29일자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 기고에서 지난 10년간 어떤 좋은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우리가 낙관적으로 생각했던 일들은 어떠한 것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10년은 기본적으로 미국에서 ‘제로 고용’의 시기였다. 1999년 12월에 비해 올해 12월 취업자 수가 약간 늘 것으로 예상되나 이는 정말로 ‘약간’에 불과하다. 특히 민간 부문의 고용은 사상 처음으로 사실상 하락했다. 지난 10년은 평균적인 미국 가정에 ‘제로 이익’의 기간이었다. 심지어 경기가 좋았던 2007년에도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평균 가구 수입은 99년보다 낮았다.



미국의 주택 소유자에게도 ‘제로 이익’의 10년이었다. 인플레이션을 감안했을 때 현재 주택가격은 밀레니엄 시작 당시 수준으로 떨어졌다. 주택가격이 버블 한가운데 있다는 경고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주택을 구입한 많은 이들이 손해를 보았다. 대부분의 미국인에게 지난 10년은 인플레이션을 감안하지 않고서도 ‘제로 주식’의 시기였다. 다우지수가 처음으로 10,000선을 넘었을 때 엄청난 흥분 속에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낙관했으나 현재의 주가는 99년 수준으로 하락해 지난주 주식시장은 10,520에 마감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미국인들이 실수로부터 교훈을 얻을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화당의 감세 및 규제완화 정책이 경제를 이 지경으로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회복 방안으로 다시 감세와 규제완화를 내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