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산업·타이어 워크아웃 의견 접근”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산업·금호타이어 등 핵심 계열사를 워크아웃(채권단 공동관리)에 넣는 방안에 의견 접근을 봤다. 금호 측은 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30일 긴급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익명을 요구한 금융 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에 들어가는 쪽으로 채권단과 금호가 논의하고 있다”며 “워크아웃에 들어가는 계열사는 좀 더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채권단의 한 관계자도 “금호그룹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주력 계열사에 대한 워크아웃 방안을 제시했다”며 “구체적인 대상과 조건 등을 놓고 금호그룹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채권단·금호그룹 구체 조건 논의 … 오늘 긴급 이사회

이에 대해 익명을 원한 금호산업 관계자는 “9월 준공한 베트남 금호아시아나플라자의 지급 보증을 논의하기 위해 내일 이사회를 연다”며 “다른 안건은 상정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우건설의 대주주(18.6%)인 금호산업이 이사회에서 대우건설 매각 지연 문제와 대우건설 매각 손실에 따른 자본 잠식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한국신용평가는 29일 금호산업의 무보증 사채 신용등급을 종전 ‘BBB’에서 ‘BBB-’로 한 단계 낮췄다. 금호산업을 포함해 금호석유화학·금호타이어·아시아나항공·대한통운 등 금호 계열사의 장단기 신용등급을 하향 검토 대상에 올렸다. 금호타이어는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매달 27일 지급하던 직원 급여를 다음 달 초로 늦춰 지급하기로 했다.  



김영훈·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