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티·모임 줄 잇는 연말

연말이 되자 모임이 줄을 선다. 자리의 성격도 정장을 갖춰 입어야 하는 곳부터 캐주얼한 차림이 어울리는 모임까지 다양하다. ‘연말 모임? 아무거나 입지 뭐’라는 자세로 임했다가는 센스 없는 남자로 낙인찍히기 십상이다. 모임의 성격에 맞게 옷을 갖춰 입는 남자는 파티 주최자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매너남, 자신의 이미지를 마케팅할 수 있는 기회를 살리는 센스남, 세련된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훈남이 될 수 있다. 당당하게 연말 파티에 참석할 수 있는 신사의 2가지 스타일링 공식, 클래식&캐주얼 스타일링 가이드를 소개한다.



가만히 있어도 우러나오는 남자의 멋



파티에 참석하는 신사의 자세



3피스 수트, 남자들을 돋보이게 하는 마법



클래식 스타일
격식을 갖춰야 하는 장소에선 캐주얼 차림을 아무리 잘 차려 입어도 결례다. 파티를 연 호스트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참석자는 반드시 정장을 갖춰 입는 것이 예의다. LG패션 ‘닥스 신사’의 이지은 디자인 실장은 점잖은 파티를 위한 옷차림으로 ‘3피스 수트’를 추천했다. “3피스(재킷·바지·조끼)는 튀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갖춰 입었다’는 느낌을 줄 수 있어 격식 있는 자리에 적당한 옷차림입니다.”



수트의 소재는 화려한 것보다 은은한 광택이 느껴지는 울 소재가 훨씬 고급스러워 보인다. 셔츠와 넥타이의 색상은 수트의 색보다 밝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남성 수트는 여성의 옷에 비해 디자인이 차분하기 때문에 V존(상의를 입었을 때 목에서부터 첫째 단추까지 드러나는 부위)에 넥타이 등 액세서리로 컬러 포인트를 주면 세련돼 보인다. V존 사이로 보이는 단정한 베스트(조끼)는 슬림한 실루엣을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 넥타이와 같은 컬러로 포켓치프(재킷의 가슴 주머니에 꽂는 손수건)를 꽂아 마무리하는 센스를 발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실장은 “벨트와 구두의 컬러는 통일할 것”을 강조했다. 옷차림에 두 가지 이상의 컬러가 등장하는 것은 다소 산만하거나 점잖아 보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자유로운 파티엔 영국풍 트래디셔널 캐주얼



캐주얼 스타일
캐주얼 파티라고 해서 대단히 멋을 부려야 할 필요는 없다. 이 실장은 “지나치게 차려 입거나 소화 못할 요란한 의상은 오히려 촌스러워 보일 수있다”고 지적했다.“파티라고 해서 특별한 옷을 생각하지 않아도 됩니다. 평상복을 활용하되 스타일링을 통해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죠. 평소 입던 면바지와 블루 셔츠를 입고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면 꾸미지 않은 듯 더 멋스러울 수 있습니다.”



면바지·블루 셔츠를 이용한 최적의 컨셉트는 영국풍 트래디셔널 캐주얼 스타일이다. 격식이 필요한 자리라면 금장 버튼이 달린 블레이저에 블루셔츠, 베이지색 면바지에 갈색 구두를 매치하면 품격있는 캐주얼이 완성된다. 좀더 자유로운 파티라면 체크무늬 재킷에 청바지, 스니커즈를 착용하면 된다. 재킷 안에 컬러풀한 터틀넥이나 피케 셔츠를 받쳐 입으면 활동적인 인상을 줄 수 있다.



영국풍 트래디셔널 캐주얼의 또 다른 장점은 여성 파트너가 어떤 옷을 입을지 사전 정보가 없더라도 무난하게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반코트를 입고 체크 패턴의 머플러를 둘러 스타일을 완성한다. 머플러는 꽁꽁 싸매지 말고 무심한 듯 느슨하고 자연스럽게 두르는 게 멋스럽다.



[사진설명]①가벼운 모임이나 캐주얼 파티에 어울리는 영국풍 트래디셔널 캐주얼. 머플러로 마무리하면 더 멋스럽다.②격식 있는 자리에 제격인 3피스 수트의 클래식 스타일링. 포켓 치프로 포인트를 주면 세련돼 보인다.(왼쪽부터)



<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 >

< 사진= 최명헌 기자choi315@joongang.co.kr >

[모델=천지호 / 의상 협찬= 닥스 신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