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닭가슴살만 뜯는 여자, 어떤 남자가 좋아하겠어요

"중앙선데이, 디시전메이커를 위한 신문"



2009 미즈코리아 ‘보디 피트니스’ 우승한 박수희

박수희씨는 몸 만들기를 위해서는 운동 못잖게 식사조절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는6개월 전 대회 때(작은 사진)에 비해 10㎏ 이상 무겁다. 최정동 기자
그녀는 단아하다. 또 그녀는 관능적이다. 그녀는 천사의 얼굴로 웃었다. 또 그녀는 악녀의 몸매를 숨기고 있었다.



어린 시절 그녀는 아담한 체격이 못마땅했다. 어깨가 유독 넓어 불만이었다. 그러다 운명처럼 우연한 기회에 보디 피트니스와 마주했다. 이후 그녀에게 보디 피트니스는 꿈이고, 사랑이다. 그리고 전쟁이다. 지난 6월 열린 2009년 미스터&미즈코리아 선발대회 보디 피트니스 부문 우승자 박수희(27)씨를 만났다.



천사의 얼굴, 악마의 몸매

박수희씨는 하얀 얼굴을 가졌다. 동그랗고 순한 눈매, 가녀린 턱 선이 부드럽다. 단정하게 정장을 차려입으면 영락없는 청순미인이다. 그러나 평소에 드러나지 않는 몸매는 한 치의 허점이나 관용 없이 쭉 뻗어 있다. 강하고 냉정한 느낌마저 준다. 배반적인 매력, 그것이 박수희씨의 경쟁력이다. “평상복을 입고 다니면 그 누구도 제가 운동하는 줄 몰라요. 또 보디 피트니스 선수들은 군살이 없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엔 연약해 보이기도 하거든요.”



그녀는 2009년 보디 피트니스에서 우승했다. 내년엔 아시아 대회 입상이 목표다. 보디 피트니스는 크고 강한 근육보다는 여성스러운 육체미를 평가하는 대회로 한국에서는 올해 처음 시범경기가 열렸다. 하이힐을 신을 수 있고, 귀고리 등 액세서리 착용도 허용된다. 몸만 평가하는 보디빌딩과 달리 얼굴도 채점 대상이 된다. 모델 선발 대회의 요소를 가미한 보디빌딩 대회라고 생각하면 쉽다.



박수희씨는 2007년 보디빌딩 대회인 미스터&미즈코리아 선발대회 여자부 47㎏ 이하급 3위에 올랐다. 여성호르몬 분비가 왕성해 큰 근육을 만들기 어려운, 어린 나이로는 대단한 성과였다. 이듬해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 보디 피트니스 대회에 참가했지만 예선 탈락 했다. 채점 방식이 보디빌딩과 달랐고 트레이너 생활을 병행하느라 운동에만 전념할 수 없었던 탓이다. 그러나 처음부터 보디 피트니스가 목표였기 때문에 실망할 틈도 없었다.



“보디빌딩을 계속 하려면 근육량을 더 늘려야 하거든요. 제 나이와 체격으로는 쉽지 않아요. 보디 피트니스는 근육보다는 선을 보고, 균형과 조화를 평가합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가 평가 대상이죠. 제게 꼭 맞는 길이에요. 아름다워지고 싶은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야 할 분야라고 믿습니다.”



대회 앞두고는 식욕과 독한 전쟁

중학교 시절 그녀의 별명은 ‘뚱땡이’였다. 살이 잘 찌는 내배엽 체형이어서 체중이 62㎏에 달했다. 아나운서를 꿈꿨던 소녀는 무작정 뛰고 걸으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악착같이 노력한 덕분에 48㎏으로 감량했지만 그 후유증으로 1m60㎝였던 키가 더 이상 자라지 않았다. 넓은 어깨가 좁아질 리도 없었다.



그녀는 2002년 한국체육대학교 사회체육학과에 진학해 2006년 웨이트트레이닝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외국의 보디 피트니스 선수 포스터를 우연히 본 적이 있거든요. 그녀들의 체격이 저와 너무나 비슷한 거예요. 저거다 싶었죠. 우연처럼 발견했지만 운명처럼 느껴졌어요.”



예전엔 키 크고 날씬한 여자들을 부러워했다. 대신 그녀의 체형은 보디 피트니스에 이상적이었다. 키도 무대에 서기 알맞았고, 넓은 어깨는 역삼각형의 건강한 상체를 표현하기에 제격이었다. 단점이 장점으로 바뀐 짜릿한 순간이었다.



당시만 해도 국내엔 보디빌딩과 보디 피트니스의 경계가 없었다. 박수희씨는 무작정 운동과 다이어트를 병행했다. 1년 이상 세상을 등지고 독하디 독하게 자신과 싸웠다. 보디빌더 간의 운동량 차이는 많지 않다. 결국 식욕과의 전쟁이다. 또래들처럼 케이크와 초콜릿을 좋아하는 그녀는 처절할 만큼 식욕과 싸웠다. “사실 제 체질은 살 빼는 데 적합하지 않아요. 남들보다 더 독하게 해야죠. 대회를 앞두고는 닭가슴살·고구마·야채만 먹어요. 매일, 몇 달을 그것만 먹죠. 배고프면요? 물 마셔요.”



다이어트는 후유증이 따르기 마련이다. 그녀는 지금도 요요현상 탓에 고생한다. 과식과 씨름한다. 식욕을 달래지 못해 성격이 날카롭게 변하기도 했다. 대회를 앞두고는 무월경을 겪기도 한다. 서럽고 힘들어서 혼자 많이도 울었다. 입문 1년여 만에, 20대 중반에 해낸 2007년 대회 전국대회 3위 입상은 그래서 놀라웠다.



지금은 시즌과 비시즌을 나눠서 식단 관리를 한다. 겨울에는 그녀도 일반식을 섭취하기 때문에 시즌보다 몸무게가 12㎏나 늘어 있다. 영양분을 많이 쌓아둬야 훈련을 통해 근육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다. 1월부터 6~7개월간 다시 친구들과 멀어지고 혼자만의 싸움을 시작한다.



예쁘게 낳아 곱게 키운 딸이 격한 운동을 하자 그녀의 부모는 “미스코리아가 될 줄 알았더니 미즈코리아가 됐다”며 안타까워 한단다. 겨울엔 통통하고, 여름엔 살 빼느라 고생하는 딸이 안쓰럽기만 하다. 몸 만드는 재미에 빠져 연애도 하지 못하니 더욱 그렇다.



“남자친구요? 데이트하면서 닭가슴살만 뜯을 텐데 어떤 남자가 좋아하겠어요? 저뿐 아니라 이 운동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싱글이에요. 아니면 일찍 결혼했거나. 젊은 날의 일상을 즐기지 못하지만 꿈을 이루기 위해 참고 견디는 거예요. 제가 원래 놀기도 좋아하는데 자기통제만큼은 잘하는 것 같아요.”



몸 만드는 재미에 빠져 연애도 못해

박수희씨의 몸이 완벽해진다면 그녀는 꿈을 이룬 것일까. 아니다. 보디 피트니스 선수는 더 큰 꿈을 위한 과정이다. 그녀는 더 많은 사람이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을 갖기를 소망한다. 자신이 트레이닝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건강 전도사가 되기를 꿈꾼다.



몇 년 전 ‘몸짱 아줌마’가 주부들 사이에 몸 만들기 열풍을 불러 일으켰다. 박수희씨는 그보다 더 체계적으로 예쁘고 건강한 몸을 소개하고 싶어한다. 꿈을 표현하는 방법이 자신의 몸이다. 남들이 그녀의 열정에 앞서 미모부터 주목하고 선망한다 해도 그마저 고맙다. 그럼으로써 보다 많은 사람이 보디 피트니스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믿고 있다.



박수희씨는 2007년 트레이닝 방법을 담은 동영상을 만들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유명해졌다. ‘얼짱 보디빌더’라는 별명이 생긴 것도 이때다. 그녀는 근육을 만들어가듯 미래를 위한 에너지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요즘 박수희씨는 여러 대학으로부터 초청을 받아 학생들에게 실기 위주의 특강을 하느라 바쁘다. 또한 운동생리학 석사 과정도 준비 중이다.



“미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달라지잖아요. 예전엔 날씬한 청순미인이 사랑 받았고, 요즘에는 글래머러스한 몸이 인기가 높죠. 서양에서는 이미 탄력 넘치고 균형 잡힌 몸매를 최고로 여기잖아요. 머잖아 우리나라에도 보디 피트니스 열풍이 불 것으로 믿습니다. 그때를 위해서 바쁘게 살아야죠.”



대회에서 보는 박수희씨의 몸은 얼핏 ‘징그럽다’는 느낌을 줄 수도 있다. 그건 지방은 물론 수분까지도 빠져나간 상태다. 대회를 위한, 약간 과장된 몸이다. 그녀가 이야기하는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은 피트니스를 통해 단련된 평소의 모습이다.



그녀에게 아름다움이 뭔지 물었다. 돌아온 대답은 명쾌했다. “연예인을 보면서 아름다움에 대해 획일화된 기준을 가지게 된 것이 안타까워요. 체형과 체질이 각자 다르지만 누구에게나 자신에게 꼭 맞는 몸이 있거든요. 노력이 부족하거나 방법을 몰라서 그걸 찾지 못했을 뿐이죠. 알맞은 운동을 하면 자신의 몸을 재발견할 수 있어요. 자신에게 맞는 최상의 몸을 찾는 것, 그게 아름다움 아닐까요? 진짜 아름다움은 개성이라고 생각해요.”



박수희씨는 스스로 그것을 증명했다. 어린 시절 콤플렉스를 경쟁력으로 승화했다. 그래서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발하는 여자가 됐다. 인터뷰가 끝나고 커피를 권하자 박수희씨는 애플주스와 베이글을 선택했다. “제가 좋아하는 것들은 죄다 살 찌는 것들이에요. 먹고 싶은 대로 먹을 수 있는 것, 겨울 몇 달간 누리는 특권이죠”라며 까르르 웃었다.








박수희 프로필

출생 1982년 3월 19일

체격 키 1m60㎝ㆍ대회 체중 45㎏

소속 경기성림헬스클럽

학력 한국체육대학교 사회체육학과

경력 2009년 미스터&미즈코리아 선발대회

보디 피트니스 부문(160~170㎝ 부문) 우승

2007년 미스터&미즈코리아 선발대회

여자부(47㎏ 부문) 3위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