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 순간 핫머니 움직임을 보여주는 부표

이달 18일 미국 뉴욕과 런던 금융시장은 미국 재무부 채권(T-bond) 수익률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금융패닉이 진정되면서 올랐던 10년 만기 채권 수익률이 떨어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채권 수익률 하락은 곧 채권값 상승이다. 그날 10년 만기 채권 수익률은 연 3.48%로 마감됐다. 하루 전보다 0.13%포인트 떨어졌다. 올 10월 1일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그리스 사태 탓이다. 신용평가회사 피치에 이어 스탠더드 앤 푸어스(S&P)도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A-에서 BBB+로 낮췄다. 신용전망도 ‘긍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꿨다. 그리스 사태가 심상치 않음이 다시 확인된 셈이다.

돈이 보이는 경제 지표 - 美 재무부 채권 수익률

순간 글로벌 시장에 불안감이 커졌다. 뭉칫돈이 ‘수익’에서 ‘안전’을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현재 가장 안전한 자산은 달러 표시 자산이다. 그중에도 10년 만기 미 재무부 채권이다. 글로벌 시장 참여자들이 언제든지 사려고 하고 물량도 풍부하다. 즉시 현금화할 수 있다. 시장이 조금만 불안해도 뭉칫돈이 이 채권 쪽으로 이동하는 이유다. 위기나 불안한 순간 핫머니(단기유동자금) 이동을 가장 잘 보여주는 지표 역할을 한다.

경기변동을 앞서 보여주는 지표 구실도 한다. 미국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 서서히 수익률이 오른다. 미 경제 회복이 예상되면 투자자들이 재무부 채권을 팔고 좀 더 수익이 큰 회사채로 갈아타는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 국채 수익률의 움직임을 풀이하는 일은 녹록하지 않다. 미국의 재정상태, 경기변동,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금리정책 등 무수한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주가만큼이나 해석이 어려운 지표로 꼽힌다. 미 국채 수익률은 국내 국고채 값에도 영향을 준다. 한 분석에 따르면 미 국채 수익률이 0.4%포인트 정도 움직이면 국고채 수익률이 0.1%포인트 정도 오르내린다.

미 국채의 시작은 이른바 ‘해밀턴 프로젝트’였다. 미국 초대 재무장관인 알렉산더 해밀턴의 이름을 딴 프로젝트다. 미 재무부가 찍어낸 채권을 주고 독립전쟁기간 동안 13개 주 정부가 발행한 차용증서(IOU)를 회수하는 프로젝트였다. 19세기 내내 미 재무부 채권은 당시 세계 금융의 중심인 영국 런던에서 독성 폐기물 취급을 받았다. 하지만 1차 대전을 계기로 미국이 최대 채권국으로 떠오르면서 자연스럽게 재무부 채권도 귀한 물건이 됐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