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격자 45%, 학생부 성적만으론 낙방”

연세대는 서류 평가에 큰 비중을 둔다. 그중에서도 학생부가 기본이다. 다른 포트폴리오는 받지 않는데도 굳이 가져 오는 이들이 있는데, 전혀 반영되지 않는다. 전에도 수시모집 등에서 비교과 영역을 평가해온 경험과 시스템이 있어 입학사정관제 도입에 별 어려움은 없었다. 매년 연구 결과를 보완해 보수적으로 차근차근 확대하려 한다. 흔히 입학사정관의 자의적인 평가를 우려하는데, 이런 경우가 생기면 대학도 큰 타격을 입는다. 경험과 인력의 한계에서 무리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하려는 것도 그래서다. (입학사정관 전형에) 최저학력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데, 학교에 적응을 못할 수준이면 학생 입장에서도 손해이기 때문이다.

입학사정관이 말하는 입학사정관제

대신 성적이 일정 수준만 넘으면 훨씬 기회가 많다. 사실 기계적으로 성적을 계산할 때는 소수점 이하 몇 점 차이로 떨어질 수도 있다. 그런데 올해 입학사정관제를 적용한 수시 ‘진리·자유 전형’의 경우 학생부 성적을 가지고 정원의 2배수로 추려낸 1차 통과자의 순위와 최종 합격자들을 비교해봤을 때, 서류 전형과 면접을 통해 당락이 바뀐 비율이 45% 정도 됐다. 입학사정관은 성별·연령 등이 다양한 게 좋다고 본다. 윤리성과 서류·면접 등 학생 정보를 읽어내고 사후에 추적 연구할 수 있는 자질이 중요하다. 세미나워크숍 등을 통해 사정관끼리 기준을 공유할 필요도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