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소녀시대 이어 짝퉁 빅뱅까지 등장 ‘충격’

짝퉁 소녀시대, 2NE1(투엔이원)에 이어 짝퉁 빅뱅이 등장해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에서 ‘소녀시대’를 패러디한 걸그룹이 출현하더니 태국에서는 2NE1의 콘셉트를 흉내 낸 그룹이 등장했다. 이번에는 중국에서 빅뱅의 콘셉트를 따라 한 그룹이 나타난 것이다.



최근 중국서 데뷔한 5인조 남성그룹 오케이뱅(OK-Bang)은 이름부터 ‘빅뱅’의 짝퉁 냄새가 물씬 풍긴다. 멤버의 숫자나 의상 컨셉트, 노래, 뮤직비디오까지 비슷해 한국팬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5명이 서로 다른 스타일의 캐주얼 의상을 입고 하이탑 운동화를 신은 점, 빅뱅의‘마지막 인사’처럼 클럽 내외에서 촬영된 뮤직비디오, 힙합과 일렉트로니카를 기본으로 한 음악 등 전반적인 분위기가 빅뱅과 매우 흡사하다.



이에 네티즌들은 “말도 안된다” “대체 어디까지 따라할는지” “중국의 위엄은 역시 다르다” “이렇게 똑같이 베낄 수 있나” 등 충격과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빅뱅 팬들은 빅뱅이 일본 등 해외에 진출하면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중국 활동에 피해를 입지는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더욱이 현지 언론에서 오케이뱅에 대해 “차세대 중국을 대표하는 스타가 될 것”이라며 이들을 높이 평가하고 있어 한국팬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사진=유투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