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DITOR’S LETTER]헌정 기타

한국 록 음악의 대부이자 기타리스트 신중현(71)이 선호하던 기타는 미국산 펜더(Fender) 계열의 스트라토캐스터(Stratocaster)였습니다. 컨트리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기종인데, 50년대에 컨트리 음악을 연구하면서 이 기타에 빠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중앙일보에 연재한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에서 그가 밝힌 선호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치는 대로 소리가 난다는 것이죠."기타는 주면 주는 대로 받아줘야 한다. 기분이 나쁘면 나쁜 대로 표현되고, 몸이 안 좋을 땐 소리가 안 나야 한다. 반대로 컨디션이 좋을 땐 소리가 잘 나야 한다. 그런 기타가 바로 명기(名器)다.”

그는 당시 그리 비싼 악기도 아니었건만 돈이 없어서 못 샀다고 했습니다. 뮤지션의 꿈은 60년대 들어 실현됐습니다. 그 뒤로 이 기타는 그의 곁에서 그의 음악을 표현하는 동반자가 됐죠.

지난 15일 그는 새로운 동반자를 맞았습니다. 펜더사의 리처드 맥도널드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이 그를 위해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기타를 만들어 선사한 것입니다. 펜더는 자사의 기타를 애용하며 전설적인 음악을 남긴 음악인을 선정해 한 명의 장인(Master Builder)이 만든 맞춤형 기타를 헌정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에릭 클랩턴·제프 백·잉베이 맘스틴·스티비 레이본·에디 반 헤일런 등이 받았죠.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그가 처음입니다.

데니스 갈루즈카가 제작한 이 기타는 스크래치가 있는 빈티지풍의 검은색 보디와 단풍나무로 된 넥, 그리고 지판에 ‘트리뷰트 투 신중현’이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시가로 2000만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맥도널드 부사장은 “독학으로 뛰어난 실력을 쌓았으며 그로 인해 한국에서도 펜더 기타가 유명해졌다는 사실에 감명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기타로 새로운 소리를 들려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칠순의 그가 새롭게 들려줄 선율이 궁금해집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