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디어렙 완전 경쟁 땐 지상파 독과점 심화”

미디어렙(방송광고판매대행사)이 완전 경쟁체제가 되면 지상파방송의 독과점은 심화되고 신문 등과의 매체 간 균형을 파괴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1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한 미디어렙 법안 공청회에서다. 숭실대 김민기(언론홍보학) 교수는 “방송 3사가 독자 미디어렙을 내세워 치열한 광고수주 경쟁을 벌일 경우 신문광고비도 TV로 흡수될 가능성이 크다”며 3년간 완충기간을 둔 1공영·1민영체제를 제안했다.



국회 문방위 주최 공청회

◆“1공영·1민영 vs 완전경쟁”=김 교수는 전체 방송광고시장(2조3000억원)에서 ‘1공영·1민영’일 때는 공영(KBS·MBC·EBS)은 1조5000억원, 민영 미디어렙(SBS·지역민방)이 8000억원을 판매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MBC가 독자 미디어렙이 될 경우 1조1000억원, SBS는 1조원으로 광고를 독점한다는 분석을 제시했다. KBS 2TV 광고가 폐지돼도 MBC·SBS가 대부분인 5000억원을 가져가고 새로 도입될 종합편성채널과 보도채널 몫은 50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완전경쟁은 시청률에 취약한 신규 종편과 보도채널에도 굉장히 엄혹한 상황을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영 중앙일보 광고본부 기획지원팀장은 “신문광고도 미디어렙의 완전경쟁 때는 첫해 28.1%(4752억원), 2년차 60.1%(1조437억원)가 감소한다”며 “지상파 독과점을 해소하려고 미디어법을 만든 정부와 국회가 미디어렙에선 독과점을 강화하는 모순된 정책을 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케이블채널은 독립 영업”=김 교수는 “현재 YTN 등 보도채널과 다른 케이블TV와 지상파 계열 케이블채널이 독립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종편과 보도채널 등 영업력이 취약한 곳은 자율영업을 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YTN 사례를 볼 때 미디어렙으로 넣을 경우 규제를 강화하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운다. 반면 야당은 이날 보도기능을 가진 종편·보도채널도 미디어렙에 판매대행을 맡겨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