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칵테일] 집에 간 사람 벌써 둘, 담장 위를 걷는 감독들

프로농구 정규리그 3라운드가 채 지나기도 전에 두 명의 감독이 옷을 벗었다. 박종천 전자랜드 감독에 이어 김진 SK 감독까지 성적 부진으로 중도 사퇴했다.



감독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다. “남의 일 같지 않다”는 얘기다. 이번 시즌 감독들이 쏟아낸 말에서 스트레스가 뚝뚝 묻어난다.



허재 KCC 감독은 지난 12일 모비스와 홈경기에서 다 이겼다가 연장 끝에 역전패했다. 그는 “그 이후로 속이 쓰려서 아무것도 못 먹고 있다”고 했다. 농담이었지만 얼굴이 핼쓱해진 듯했다.



허 감독은 “아무래도 김광 코치가 감독대행을 준비하는 것 같다. 요즘 전술 공부를 너무 열심히 하더라”며 허탈하게 웃었다. 그는 “지난 시즌에는 한 명(김상식 오리온스 감독)이 중도하차하더니 이번 시즌에는 벌써 두 명이다. 이러다가 다음 시즌에는 시즌 도중에 세 명이 물러나는 것 아니냐. 남의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상범 KT&G 감독은 지난 시즌 유재학 모비스 감독에게 ‘만수’라는 별명을 붙였다. “작전이 다양해서 수가 만(萬) 가지”라는 말이었다. 그런 이 감독은 최근 “유 감독이 ‘만수’면 초보 감독인 이 감독은 ‘백수’ 정도 되느냐”는 질문을 받자 펄쩍 뛰었다. 이 감독은 “농담으로라도 ‘백수’라고 부르지 말아달라. 그러다 진짜 백수가 된다”고 했다.



박종천 감독이 물러난 뒤 시즌 도중 갑작스럽게 지휘봉을 잡게 된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대행은 요즘 목소리가 갈라져 잘 안 나온다. 하루 한 갑 정도 피우던 담배가 두 갑 이상으로 늘어나서다. 유 감독은 “기관지가 약한 게 집안 내력인데, 요즘 담배 탓에 아예 목소리가 안 나올 지경”이라며 울상이다.



서로의 사정을 잘 알다 보니 동병상련도 남다르다. 전창진 KT 감독은 “김진 감독이 ‘원조 만수’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작전이 다양하고 세밀하다. 그런데 팀 분위기가 꼬여 벼랑에 몰리다 보니 실력을 발휘하지도 못하고 물러났다”며 안타까워했다. 술을 한 잔도 하지 못하는 전 감독은 “스트레스가 쌓이면 편의점에서 콜라와 과자를 여러 개 사서 한꺼번에 먹는다”고 웃지 못할 스트레스 해소법을 공개했다.



이은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