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명박 대통령 연설 키워드는 ‘미 퍼스트’ 정신

이명박 대통령이 17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제15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자 총회 기조연설에서 세계 정상들을 상대로 ‘Me First(나부터) 정신’을 강조할 예정이다. 온실가스 감축량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선진국과 신흥국들을 향한 각성을 촉구하는 메시지다. 이 대통령이 할 영어 연설 제목도 ‘Taking Action Together(함께 실천합시다)’다.

이 대통령은 온실가스와 관련, “어떻게 줄이느냐(How To)에 대한 국제적 노력이 본격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 기후변화 대응 국제기구의 설립도 제안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 대통령은 2012년 제18차 당사국 총회를 한국에서 유치하겠다는 뜻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 대통령은 15일 코펜하겐 총회에 참석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화상회의를 했다. 이 대통령은 “내년에는 (선진국과 신흥국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코펜하겐 총회가) 좋은 출발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실가스 감축치를 둘러싼 양측의 논쟁에 대해 “(선진국이 감축) 목표를 상향 조정하는 것으로 내년 언제까지라도 합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감축 결과 검증을 둘러싼 신흥국 반발에 관해선 “유엔이 공식기구니까 거기 내놓으면 다른 국가들이 평가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앞서 반 총장은 우리 정부가 선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발표한 데 대해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 교량 역할을 하는 한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속력 있는 조약 형태의 합의 도출을 위해 내년 중반까지 노력하겠다”는 등 현지 상황과 전망을 상세히 전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