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히딩크, 북한 월드컵 감독직 거절”

거스 히딩크(63) 러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이 북한의 월드컵 대표팀 사령탑 제의를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네덜란드 텔레비전 프로그램인 ‘풋발 인터내셔널’은 히딩크가 러시아의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된 데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려고 북한축구협회의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15일(한국시간) 밝혔다.

히딩크는 최근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슬로베니아와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에서 패하고 나서 황폐함과 실망감에 떨었다”며 “남아공 월드컵에서 내게 감독직을 맡아 달라는 제의가 오면 모두 거절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은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이후 처음으로 본선에 진출했으며 ‘죽음의 조’로 꼽히는 G조에서 브라질·코트디부아르·포르투갈과 맞붙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