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옛 북한 돈 400만원 못 쓰게 됐습니다”

박상학(사진 왼쪽)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화폐개혁으로 못 쓰게 된 북한 돈 5000원권을 늘어놓고 향후 활동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오른쪽은 함께 대북전단 보내기 운동을 해 온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김성룡 기자]
“그 많은 돈이 다 휴지조각이 됐습니다. 북한 인권개선에 관심 있는 분들이 도와주신 정성인데 말입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요즘 고민이 크다. 지난달 30일 북한이 화폐개혁을 하는 바람에 이전에 확보해뒀던 북한 구돈이 모두 못쓰게 된 때문이다. 구권 5000원권 지폐 100장 묶음 8다발이니 모두 400만원에 이른다.

북한 주민 평균 월급이 3000원(구권 기준) 정도인 걸 감안하면 엄청난 금액이다. 탈북자 출신인 그가 이 돈을 갖고 있던 이유는 북한에 전단을 보낼 때 함께 넣어보내기 위해서였다. 박 대표는 몇몇 대북 인권단체들과 함께 김정일 체제를 비판하는 대북 전단살포 활동을 해왔다. 박 대표는 “화폐개혁 소식을 접하고 눈앞이 캄캄했다”며 “화폐개혁으로 피해를 입은 한국 사람은 내가 유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북한의 새 지폐를 손에 넣으려 노력 중이다. 화폐개혁으로 큰 손실을 입었지만 북한에 민주화의 바람을 불어넣는 일을 멈출 수 없다는 생각에서다. 그는 “중국을 통해 새 돈이 들어오면 대북전단 보내기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단 7만~8만 장에 소형 라디오와 새 북한돈 50원짜리를 섞어넣을 예정이다. 과거 5000원 지폐를 넣던 걸 50원으로 바꾼 건 화폐개혁에 따른 구권과 신권의 교환비율이 100대 1인 점을 고려했다. 신권 50원은 1달러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북한 장마당에서 쌀 2~3kg을 살 수 있다.

돈을 넣어 북한에 보내는 데 대해 일부 비판도 있다. 하지만 전단이 주민들에게 잘 전달되는데다 쌀을 살 돈까지 보냄으로써 인도적 지원효과도 있다는 설명이다. 박 대표는 “북한 주민들 사이에는 ‘죽은 김일성 수령이 하늘에서 돈이 되어 내려온다’는 말이 돈다”고 귀띔했다. 전단이 떨어진 곳에는 김일성 초상이 새겨진 돈이 함께 있다는 입소문이 나자 북한 주민들이 이를 찾아 나서고 있다는 얘기다.

통일부는 올해 4월 북한 화폐반입을 문제삼아 박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법원은 북한 화폐는 국내에서 쓰지 못하기 때문에 외환관리법 위반 대상이 아니라고 판결했다. 김일성 초상이 새겨진 화폐지만 북한 주민에게 보내는 것이라 교류협력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결정이다. 북한 돈을 국내에 반입하고 대북 전달살포에 함께 쓰는 데 제약이 사라진 것이다.

박 대표는 “전단살포 등 북한 민주화 활동의 상당부분이 미국 인권단체의 지원으로 이뤄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지난해 9월 뉴욕에서 조지 W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기도 했다. 그는 “동포인 우리가 북한 주민의 인권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정부 지원은 바라지도 않지만 제발 대북전단 살포를 방해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영종 기자 ,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