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 위기,경기 침체 ‘반사이익’ 부동산 경매시장에 15조원 몰려

올해 부동산 경매시장에 역대 최대 규모인 15조원이 몰렸다. 지난해 하반기의 글로벌 금융위기와 국내 경기 침체로 돈을 갚지 못한 물건이 쏟아진 데다 경매 대중화로 일반인이 많이 입찰에 참여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5일 부동산 경매정보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 들어 11월까지 낙찰가 총액은 14조3500억원으로 지난 한 해 동안의 11조7175억원보다 22.4% 늘었다. 이는 경매시장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며 이달 말까지의 금액을 더하면 15조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11월까지 경매가 진행된 물건은 26만9134건으로 지난해의 26만8778건을 이미 넘어섰다. 이달 말까지는 총 29만5000여 건이 경매에 부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아파트가 경매로 많이 나왔다. 11월까지 1만9394건이 부쳐져 지난해 같은 기간(1만1410건)보다 69.9% 늘었다. 고가 물건도 크게 늘었다. 올해 법원 경매시장에 나온 물건 중 감정가 100억원 이상은 11월까지 모두 444건으로 지난해 11월까지의 누적(323건)보다 37.5% 증가했다. 고가 물건 중에는 조선소·골프장·상가 등 사업용 물건이 많아 상반기까지의 경기 침체 현상을 반영했다.

감정가가 가장 높았던 물건은 2월 경매된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일대 상업용지(4만6347㎡)로 771억7985만원이었다. 이 물건은 세 번 유찰된 뒤 지난 9월 506억4000만원(낙찰가율 65.6%)에 팔렸다.

조철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