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정상회담' 실무절차 타결

남북한은 18일 평양 정상회담(6월 12~14일)의 실무절차 합의서를 채택했다.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5차 준비접촉에서 양측은 쟁점인 남측 취재단의 규모를 50명으로 하기로 최종합의한 뒤 15개항(31개 소항목)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는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국방위원장 사이에 역사적인 상봉이 있게 되며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된다" 고 밝혀 두 정상의 회담사실을 뚜렷이 했다. 상봉과 회담은 최소한 2~3회로 하며 '필요에 따라 더 할 수 있다' 고 명시해 추가회담 가능성을 열어뒀다.





회담의제는 '역사적 7.4남북공동성명에서 천명된 조국통일 3대원칙을 재확인하고, 민족의 화해.단합, 교류.협력, 평화.통일을 실현하는 문제' 로 포괄적으로 명기, '4.8 정상회담 개최 합의서 서문' 을 그대로 따랐다.





남측대표단 수행원은 1백30명으로 결정했다. 이는 '1994년 김영삼-김일성 정상회담' 준비 때보다 30명 늘어난 숫자. 반면 취재기자는 94년보다 30명 줄었다.





합의서는 또 '남측대표단의 왕래는 항공로 또는 육로로 하되 항공로로 하는 경우는 남측 비행기로 한다' 고 명기했다. 金대통령이 항공편으로 가면 서울~평양을 잇는 첫 남북한 직항로가 된다. 양측은 회담장.숙소 등 행사장에 '표지' 를 하지 않기로 해 국기게양의 의전절차를 생략했다.





이와 함께 "북측은 남측에 실황중계가 가능하도록 필요한 설비.인원을 최우선적으로 보장한다" 고 합의했다. 합의서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남측의 SNG(위성생중계)장비 반입문제에 북한측은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측은 '실황중계' 를 생중계로 할지, 녹화중계로 할지는 평양에서 열릴 통신 실무자 접촉에서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합의서 서명 뒤 남측의 양영식(梁榮植)수석대표는 "남측 취재기자단 수를 50명으로 하는 대신 TV생중계.장비반입 문제.위성통신 등 보도의 질과 수단에 관해 북측이 전향적으로 수용했다" 고 말했다.





북측 김영성 단장은 "준비접촉 대표단이 다시 만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해 우리측이 구상해온 '회담 의제를 구체화하기 위한 추가 접촉' 계획을 부인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