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 경인운하 최대수혜지 선착순 공급

최근 입주를 시작한 인천 서구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는 3000가구가 넘는 매머드급 단지다. 남아 있는 일부 대형 주택을 계약금 정액제(2000만~2500만원)로 분양 중이다.
3000가구가 넘는 초대형 단지인 인천시 서구의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가 최근 입주를 시작했다. 대림산업과 코오롱건설이 공동 시공한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는 인천시 서구 신현동에 들어섰다.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는 16만3872㎡에 지하 2층~지상 33층, 36개 동 규모로 인천시 서구 최대 규모인 매머드급 대단지다. 59~170㎡ 3331가구(조합 1850가구, 일반 1116가구, 임대 365가구)로 구성돼 있다. 일반분양 물량 대부분이 팔렸고 156·170㎡의 일부 잔여 가구에 한해 선착순 특별 분양 중이다.



잔여 가구에 대해선 파격적인 분양 혜택을 내걸었다. 올해 청라지구에서 분양된 단지들은 대부분 계약금이 분양금액의 10% 이상으로 초기 자금 부담이 컸다. 중도금도 대부분 이자후불제가 적용됐다. 반면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는 계약금 정액제(156㎡ 2000만원, 170㎡ 2500만원)로 입주 기간을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연장해 계약자의 초기 자금 부담을 덜어 주고 있다. 또 입주 기간 내 잔금을 완납할 경우 최대 1억700만원의 선납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가 위치한 인천시 서구 지역은 경인운하 개발, 청라경제자유구역, 가정오거리 도시재생사업,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건립 등 각종 개발 호재의 중심지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경인운하의 핵심 시설인 터미널이 들어서게 될 인천시 서구 일대가 경인운하의 최대 수혜지로 꼽힌다. 서구 가정동 일대 97만2000㎡를 국내 최초의 입체 복합도시로 개발하는 가정오거리 도심재생사업(루원시티)으로 서구 지역은 인천의 중심 주거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 환경도 크게 개선된다. 경인고속도로 서인천 나들목까지 차로 2~3분 만에 닿을 수 있다. 2013년 경인고속도로 직선화 사업이 완료되면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에서 서울 목동까지 차로 20분이면 갈 수 있어 서울 접근성이 한층 더 좋아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지하철 7호선 연장, 제2외곽순환도로 등 교통 호재가 잇따르고 있어 인천시 서부 지역은 교통의 요충지로 성장할 전망이다.



신현 e편한세상·하늘채는 전체 분양 물량의 62%인 700가구가 국민주택 규모(전용 85㎡ 이하)인 중소형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폭 2m 광폭 발코니 설계로 공간 활용도와 서비스 면적을 극대화했다. 2006년부터 발코니 폭이 1.5m로 제한되면서 신규 분양 아파트의 경우 2m 광폭 발코니의 희소가치가 높아 실수요자들뿐 아니라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분양 문의 032-528-0002.



권이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