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청 ‘청렴도 1위’ 경찰청·복지부 최하위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이 9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시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이재오)가 9일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 478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0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이재오의 권익위, 478개 공공기관 대상 ‘2009 청렴도’ 조사

16개 시·도 중 꼴찌를 한 광역자치단체는 경남이었다. 도 관계자는 “양산시 등에서 공직자들의 뇌물수수 사건이 이어진 게 악재였다” 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의 서울시는 지난해 1위에서 올해 9위로 급락했다. 2006년 15위, 2007년 6위 등 상승세를 이어가다 주저앉은 것이다. 김문수 지사의 경기도도 지난해 2위에서 10위로 하락했다. 2006, 2007년 연속 꼴찌를 차지했던 것에 비하면 낫지만 다시 하위권으로 밀렸다. 권익위 관계자는 “두 곳 모두 내부의 청렴도 평가가 각각 10, 15위를 기록할 정도로 낮았다”며 “인사나 예산 업무에 대한 내부 평가가 인색해진 셈”이라고 말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경찰청과 보건복지가족부·대검찰청·통일부가 청렴도 최하위권이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국민 만족도인 외부청렴도는 지난해보다 상승했지만 내부 청렴도는 인사업무와 업무지시 공정성 등에서 거의 0점이 나왔다”며 “올해 조직 개편이 많았고 내부 감찰도 이어지면서 내부에 문제가 많다는 인식을 갖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복지부 관계자는 “복지 지원금 관련 지자체의 횡령사건 보도가 이어지면서 복지 업무 전반을 책임지는 복지부 이미지가 실추된 것 같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 북과의 민간교류가 어려워져 생긴 불만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지난해부터 부처가 없어지려다 자리가 많이 줄어 내부의 불만도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여성부는 최우수를 차지했다. 행복청 강병국 대변인은 “민원인에게 행복도시 관련 사안을 투명하게 설명하도록 교육시킨 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여성부 손애리 대변인은 “이권과 관계없는 부서인 데다 구성원이 비교적 젊다는 점도 청렴도를 높여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39위에서 올해 11위로 청렴도 개선도가 가장 크게 나타난 공정거래위원회 김성하 대변인은 “직무 관련자와 직원의 사적 접촉을 불허하고 부조리 발생 소지가 높은 부서 자체 감찰도 꾸준히 실시해 왔다”고 설명했다.



 공직유관단체 중에서는 옛 대한주택공사가 최하위에 속했다. 단체 관계자는 “토공과 주공이 합치면서 어수선했던 분위기가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기초자치단체(구) 중에선 서울 중랑구·서초구·강동구가 청렴도 1~3위를 차지했다. 한편 고위 간부의 그림 로비 의혹 등 각종 구설이 끊이지 않는 국세청이 중앙행정기관 중 청렴도 3위에 올라 조사의 신뢰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백일현 기자



◆어떻게 조사했나=각 공공기관에서 업무를 처리한 경험이 있는 민원인 10만5517명이 평가한 외부청렴도와 기관 소속 직원 1만3840명을 상대로 조사한 내부청렴도를 합산해 산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