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헌, 전 여자친구에 1억 피소

톱스타 이병헌(사진)씨가 여성 문제로 송사에 휘말렸다. 이에 대해 이씨는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캐나다 체조국가대표 출신 한인여성 “결혼 유혹 잠자리”
이씨 측 “명예훼손 법적 대응”… 협박 괴전화 수사 의뢰

이씨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한 달간 신원 미상의 남성들로부터 수십억원을 요구하는 협박전화를 받았으며 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씨 측은 이날 “이병헌이 지난해 가을에 만나 올봄 헤어진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이 남성들이 두 사람 사이의 허위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면서 금품을 요구했다”며 “이에 불응하자 전 여자 친구 측이 민사소송을 제기해왔다. 이병헌씨는 비난받을 만한 일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캐다나에 거주하는 한인 여성 권모(22)씨는 8일 “이병헌이 결혼하자며 유혹해 잠자리를 했다. 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봤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권씨는 캐나다에서 리듬체조를 전공하고 캐나다 국가대표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씨는 소장에서 “이병헌은 지인을 통해 소개받았다. 이후 영화를 함께 보고 티켓을 선물하는 등 호감을 보여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며 “지난해 9월 토론토영화제 홍보를 마치고 뉴욕으로 간 이병헌이 지속적으로 전화로 구애했고 일주일 지난 후 캐나다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가지면서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권씨는 또 “지난해 말 한국을 방문해 이병헌의 분당 집에서 열흘간 머물기도 했다. 이병헌이 자신의 어머니와 여동생은 물론 친구들에게 나를 연인으로 소개해줬다. 이병헌의 권유로 캐나다 생활을 정리하고 지난 7월 한국에 들어온 후 태도가 달라지고 연락을 끊었다”며 “자신의 유명세와 재력을 이용해 나를 유흥 상대로만 대한 뒤 이별을 강요해 법에 호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상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