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0세 넘어

지난해 태어난 아기는 평균 80세까지 살 전망이다. 45세 남성은 33년, 여성은 39년을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10년 전보다 5.3년 늘어나

통계청이 9일 발표한 생명표에 따르면 2008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0.1년으로 집계됐다. 기대수명이란 신생아가 생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간이다. 기대수명이 80년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으로, 10년 전과 비교하면 5.3년이나 늘었다. 통계청 전백근 인구동향과장은 “의술의 발달로 60~70대 고령자의 사망률이 감소한 데다 운동을 하는 등 몸을 챙기는 사람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자의 기대수명은 76.5년, 여자는 83.3년으로 여자가 6.7년 더 오래 사는 것으로 예측됐다. 선진국 모임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에 비해 남자는 0.3년, 여자는 1.5년 길다. 하지만 세계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긴 일본에 비하면 남녀 모두 2.7년씩 짧다.



지역별로는 병원 시설이 좋은 서울이 81.7년으로 가장 길었다. 45세 남자의 기대여명(앞으로 더 살 수 있는 기간)은 33.3년으로 나타났다. 45세 여자의 기대여명은 39.6년이었다. 65세의 경우 남자는 16.6년, 여자는 21년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사망 원인은 암과 뇌혈관 질환, 심장질환 순으로 많았다.



사망원인 가운데 암의 비중이 꾸준히 늘어 지난해 남자 28.5%, 여자 16.1%에 이르렀다. 10년 전보다 남자는 6.2%포인트, 여자는 3.6%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